You are currently viewing 마이클 잭슨 페도라 경매 나온다…문워크 선보일 때 썼던 그 모자

마이클 잭슨 페도라 경매 나온다…문워크 선보일 때 썼던 그 모자

마이클 잭슨이 ‘문워크’를 처음 선보였을 때 썼던 페도라. /사진=AFP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이 빌리진을 부르면서 ‘문워크(Moon walk)’를 관객들에게 처음으로 선보였을 때 썼다 던진 모자가 파리에서 경매에 나온다.

19일(현지시간) AFP통신은 오는 26일 파리에서 마이클 잭슨의 검은색 페도라가 경매에 올라온다고 보도했다. 주최 측은 이 모자의 낙찰가를 6만~10만유로(8500만∼1억4000만원)로 예상하고 있다.

잭슨은 1983년 ‘모타운’ 방송 콘서트 무대에서 빌리진을 부르면서 이 모자를 벗어 던졌고, 자신의 트레이드마크 춤이 된 문워크를 선보였다.

이번 경매의 주최자 아서 페로에 따르면 애덤 켈리라는 관객이 이때 떨어진 잭슨의 모자를 주웠고, 켈리는 “마이클 잭슨의 스태프가 모자를 찾으러 올 줄 알았지만 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모자는 수년간 켈리의 손에 있다가 이후 개인 수집가들 몇 명을 거쳐 파리까지 오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마이클 잭슨은 전 세계적으로 약 10억장의 음반 판매량을 기록한 1980∼1990년대 최고의 팝스타로, 2009년 6월 주치의로부터 치사량의 프로포폴을 투여받고 50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