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currently viewing 유엔서 만난 G7 외교장관들 “북·러 협력, 평화 위협 우려”

유엔서 만난 G7 외교장관들 “북·러 협력, 평화 위협 우려”

유엔 총회 참석 계기 회담…北 인권침해 규탄

중국 견제 계속…”러시아 군대 철수 압박해야”

유엔 안보리 이사국 확대 논의에도 찬성 입장



[뉴욕=AP/뉴시스]G7 외교장관들은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회담한 이후 발표한 성명에서 “러시아와 북한의 협력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으로 이어질 수 있으며 인도·태평양 지역과 그 너머 지역의 평화와 안보를 해칠 수 있다는 우려를 공유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오른쪽)과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이 지난 18일 미국 뉴욕에서 회담을 가지고 있는 모습. 2023.09.20

[워싱턴=뉴시스] 이윤희 특파원 = 유엔 총회 참석차 뉴욕에 모인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들은 최근 북한과 러시아의 정상회담 관련 대응을 논의하고, 양국 결합이 인도·태평양 지역 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G7 외교장관들은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회담한 이후 발표한 성명에서 “러시아와 북한의 협력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으로 이어질 수 있으며 인도·태평양 지역과 그 너머 지역의 평화와 안보를 해칠 수 있다는 우려를 공유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유엔 회원국들에 관련 안보리 결의를 완전하고 효과적으로 이행할 것을 요구하고, 유엔 안보리 회원국들이 약속을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G7 외교장관들은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다.

이들은 “북한의 조직적인 인권 침해를 개탄했다”면서 “북한이 유엔과 협력하고, 인권을 존중하는 것을 포함해 국제적인 의무를 준수하며 납치자 문제를 즉시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중국에 대한 견제 행보도 이어갔다.

G7은 “중국과 건설적이고 안정적인 관계를 건설할 준비를 계속하고 있다”면서도 “중국이 빈 외교협약과 영사협약의 의무에 따라 행동하고 공동체의 안보와 안전, 민주적 제도의 통합과 경제적 번영을 훼손할 목적으로 개입하는 활동을 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남중국해에서의 군사적 도발 행위에 우려를 표하고, 대만해협에서의 평화와 안정이 필요하다는 기존 입장도 재차 확인했다. 뿐만 아니라 신장 등 중국 내 인권상황에 대해서도 우려 표명을 이어갔다.

이들은 또 “중국은 러시아가 군사적 침략을 중단하고 우크라이나에서 군대를 즉시, 완전히, 조건없이 철수하도록 압박하도록 요구했다”면서 러시아 침공 사태 해결을 위한 역할을 촉구했다.

미국과 일본,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캐나다로 구성된 G7 외교장관들은 미국이 주도하고 있는 유엔 안보리 이사국 확대 논의에 대해서도 찬성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