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currently viewing 카카오페이, 연내 중국 오프라인 80%에서 결제 가능…해외 확장 본격 시동

카카오페이, 연내 중국 오프라인 80%에서 결제 가능…해외 확장 본격 시동

카카오페이가 중국 간편결제 시장에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가 운영하는 ‘알리페이’와 연동해 중국내 오프라인 가맹점을 빠르게 확장한 결과다. 카카오페이는 전세계 50개 국가로 결제망을 계속해서 확충할 계획이다.

18일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는 중국 베이징에서 특파원단 대상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가맹점과 사용자들의 입소문을 타면서 중국 내 결제 서비스 시작 5개월만에 중국 내 이용자 수(MAU)는 108배, 결제 건수는 193배, 결제액은 1263배 대폭 성장했다”고 밝혔다. 2018년부터 알리페이와 실무 논의를 시작한 카카오페이는 지난 3월부터 알리페이플러스의 중국 전 지역 가맹점에서의 카카오페이 결제를 본격 가동했다. 알리페이플러스는 해외 이용객의 중국 내 결제를 위해 알리페이가 구축한 서비스·가맹망으로, 수천만개의 중국 오프라인 매장이 가맹점으로 가입돼 있다. 국내 카카오페이 이용자는 별도의 앱 설치없이 거의 모든 중국 내 알리페이플러스 가맹점에서 결제가 가능하다.

결제 수수료가 싸다는 점도 카카오페이의 매력이다. 카카오페이로 해외 결제를 할 경우 환전 수수료와 결제망을 제공업체에 돌아가는 수수료가 부과되는데, 신용카드 결제 수수료보다 더 낮게 책정돼 있어서다. 신 대표는 “카카오페이 서비스 확장으로 국내 소비자가 더 싸고 편리하게 해외 결제를 할 수 있게 됐다”며 “전세계 50개 국가에서 기술적 서비스 연동 작업을 완료했고, 앞으로 결제 가능 가맹점수 확보에 힘을 쏟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에선 연내 전체 오프라인 매장의 80%에서 카카오페이 결제가 가능토록 하는게 목표”라고 덧붙였다.

카카오페이의 서비스 확장으로 중국 등 해외 관광객들의 국내 결제도 더 간편해질 전망이다. 알리페이를 사용하는 중국 관광객들이 한국을 방문했을 때 카카오페이 가맹점에서 자유롭게 간편결제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알리페이 뿐만 아니라 알리페이 네트워크와 연결된 G캐시(필리핀), 터치앤고(말레이시아), 트루머니(태국), 티나바(이탈리아), 페이페이(일본) 등과도 결제 연동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한국 방문객의 약 80%를 차지하는 아시아 주요 국가 페이 사업자들과 기술연동이 완료되면 해외 관광객들의 결제액 증가에도 기여할 수 있을 전망이다.

베이징=이지훈 특파원

Source link